기사 메일전송
합천댐, 국내 최대의 수상 태양광으로 친환경 에너지 발전 개시
기사수정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11월 24일 국내 최대규모(41MW)인 합천댐 수상 태양광의 설비를 완료하고 친환경 재생 에너지 발전을 개시했다.

 

합천댐은 2011년 수상태양광 실증연구를 거쳐 2012년 세계 최초로 댐내 수상 태양광의 상용화를 시작한 곳으로 그 의미가 깊다. 

 

이번 41MW 규모의 합천댐 수상 태양광은 지난해 8월에 준공한 25MW 규모의 남정 수상 태양광(전남 고흥 득양만 위치)을 넘어서는 국내 최대규모다.


이는 현재(2021년 10월 기준) 등록된 합천군민 4만 3천여 명이 가정용(전국 가구당 연평균 사용량)으로 모두 사용하고도 충분히 남는 규모일 뿐만 아니라 연간 최대 6만여 명이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여기에 친환경 재생 에너지 방식으로 전기를 공급하기 때문에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연간 발생하는 미세먼지 30톤과 온실가스 2만 6천톤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효과가 발생한다. 


또한 국내 수상태양광사업으로서는 최초로 댐 주변인 봉산면의 20여개 마을에서 1,400여 명의 주민들이 마을 공동체를 통해 약 31억 원을 투자하고 매년 발전수익의 일부를 받게 된다.

특히 핵심 부품인 셀과 모듈도 모두 국내기업이 생산한 제품이 쓰였다.

 

아울러 수상 태양광의 형태도 합천군의 상징인 매화를 형상화한 모습으로 시공하여 댐의 수변 경관을 함께 고려했다. 수상 태양광은 앞으로 해인사 등과 함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황매산 축제 등 지역대표 축제와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ksm.co.kr/news/view.php?idx=56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