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경,고흥,괴산 등 산속에 200년 이상 방치한 양심 들
기사수정


[사진설명] 널 부러진 산속 쓰레기, 곧 사방에 흩어질 겁니다. 



[사진설명] 썩지 않는 마대포대, 비닐들과 함께 버려진 양심이 보입니다. 



[사진설명] 비닐,페트병,플라스틱 등 여러가지가 골고루 섞여 있네요.



[사진설명]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석유화학 제품으로 최소 200년은 가겠네요.


■ 본 영상, 사진은 헌법 및 법령에서 보장하는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제공합니다.

■ 본 영상, 사진 및 증명이 필요한 경찰, 검찰 및 해당 기관 공무원은 연락 주세요. 


지   역 : (상단부터)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중평리 산 91

           전라남도 고흥군 영남면 금사리 산37-1 

           충청남도 괴산군 청천면 삼송리 산 25-1 

           충청남도 괴산군 청천면 삼송리 산 11-1


관   할 : 산림청 또는 국립공원 관리공단

제보자 : 조정숙 기자


☐ 제보자 의견 


1. 위 산속은 굵은 칡넝쿨과 바위에 이끼가 낄 정도로 자연 생태계가 건강하게 살아있는 장소입니다.


2. 그러나 억척스런 인간은 여기까지 비닐, 플라스틱, 자동차 바퀴를 가지고 와 버렸습니다.


3. 최소한 위 지역은 이제 곧 생태계가 무너져, 땅속의 박테리아가 소멸할 것입니다. 

 

☐ 제보 동기 등


1. 이 산속에 여기만 이런 게 아닙니다. 


2. 특히 산을 다니다 보면, 이 산 뿐만 아니라 이보다 훨씬 심한 상황도 목격을 합니다.


3. 누구는 버리고, 누구는 가져오고, 누구는 줍기 때문에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면서 우리 회사에 제보를 합니다.


☐ 본사 의견 등 


차라리 쓰레기가 많거나 도시에서 발생한 것이면, 해당 기관이나 주위에서 바로 처리 가능하지만 지금 이런 상황은 매우 애매한 상황이므로 이런 일이 작은 게 아니라 오히려 더 중요한 문제라고 봅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ksm.co.kr/news/view.php?idx=569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