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 2021년 서울 지하철 유실물 10만 1천 건…지갑 가장 많아
기사수정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작년 한 해(‘21. 1. 1.~12. 31.) 동안 서울 지하철에서 습득한 유실물은 총 10만 1,523건으로, 하루 평균 약 278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2020년, 103,957건)와 비교하면 큰 변동은 없었다. 

 

<유실물 65%가 승객 품으로 돌아가…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은 지갑>


승객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 1위는 지갑(24,737건, 24%)이었다. 휴대전화 및 귀중품(20,131건, 20%)과 가방(14,785건, 15%)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 대비 다른 유실물들이 소폭 그 수가 늘어난 반면, 가방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 최근 3년 간 접수된 유실물 유형


구 분

총 건수

휴대폰·귀중품

가방

지갑

의류

기타

‘21년

(전년 대비 증가율)

101,523

(△2.3%)

20,131

(0.8%)

14,785

(△16.5%)

24,737

(2.1%)

13,996

(1.8%)

27,874

(△0.4%)

‘20년

103,957

20,311

17,709

24,209

13,746

27,982 

‘19년

139,613

27,603

27,334

31,089

18,378

35,209


습득된 유실물 중 공사는 66,426건을 주인에게 인계했다(인계율 65%). 이 외 보관 중인 유실물은 14,845건이며 경찰 인계는 20,252건이다. 


유실물법 및 시행령, 기타 취급규정에 따라 습득된 유실물은 습득한 역에서 등록된 후 유실물센터로 옮겨져 일주일 간 보관되며, 이후 주인이 나타나지 않은 물건은 경찰서로 옮겨지게 된다. 


       역

유실물센터

  경찰서

국가귀속 또는 사회복지단체 기부

(폐기, 양여)

유실물 등록

(경찰청포털)

7일간 보관

9개월 보관

 

 

 

 

유실자 연락

 

본인인도

 

본인인도

 

 

 

 

 

 

 

 

본인인도

 

 

 

 

 

 


 

전동차에 탑승 중이던 승객들이 승강장 아래 선로로 떨어트린 유실물도 1,168건으로 많았다. 부피가 작은 휴대전화(547건)・전자기기(126건)・지갑(110건)・신용카드(28건) 등이 대부분이었다. 


만약 물건을 못 찾았다면 경찰청 통합 유실물 관리 웹사이트 ‘lost112’(http://lost112.kr)나 모바일 앱(lost112)에서 물건을 검색해볼 수 있다. 역 직원은 지하철 내에서 습득한 모든 유실물 정보(물건 사진, 습득 장소 등)를 웹사이트에 기재‧등록하기 때문에 물건을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ksm.co.kr/news/view.php?idx=570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